영남일보 2015-04-07



키다리갤러리 서승은 초대전

‘다육식물 소녀’ 최신작 색감 깊고 더 세밀해져



키다리갤러리(대구 중구 봉산동)는 다육식물과 소녀라는 전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소재를 결합시켜 몽환적 이미지의 작품을 보여주고 있는 서승은 작가 초대전을 8일부터 29일까지 연다.

서 작가는 다육식물의 내적 강인함과 외적 아름다움을 아름다운 소녀의 캐릭터에 가미시켜 현대인의 아픔을 치유하려는 작품을 보여주고 있다. 

그의 9번째 개인전인 이번 전시에서도 작가는 ‘Recall’이라는 제목 아래 이같은 작품을 소개한다. 더욱 세밀해지고 채색감이 깊어진 ‘다육식물 소녀’ 시리즈의 신작과 함께 사실적인 인물화 작품도 선보인다.

이미 미국에서 두 번의 초대전을 통해 그 실력을 인정받은 작가의 사실적 인물화는 전통 한지 고유의 특성을 살린 채색이 주는 부드러움, 추상적 요소, 여백의 미를 살린 표현이 눈길을 끈다.

키다리갤러리는 최근 서 작가와 국내 대형 문구팬시 전문업체인 금홍팬시의 컬래버레이션을 성사시켰는데, 컬래버레이션 팬시디자인 상품의 출시를 기념해 시민에게 원작의 감동을 보여주고자 이번 전시를 마련했다. 이 전시에서는 그 제목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이미 판매되어 컬렉터가 소장 중인 작품도 일부 리콜해서 보여준다.

전시기간 중 10일부터 12일까지는 금홍팬시의 주관으로 교보문고 핫트랙스 대구점에서의 론칭 행사장에서 서 작가의 사인회가 열리고 대표작의 리콜전시도 진행된다. (070)7599-5665

김수영기자 sykim@yeongnam.com








Posted by HIBISCUS Seungeun Suh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화로 어루만진 현대인 아픔대구 키다리 갤러리 29일까지
서승은 작가 초대전 `소환`



키다리 갤러리는 다육 식물의 내적 강인함과 외적 아름다움을 몽환적인 소녀의 캐릭터에 가미시켜 현대인들의 아픔을 치유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담는 한국화 화가 서승은 작가의 특별 초대전 `Recall(소환)`을 8일부터 29일까지 개최한다.  

서승은 작가는 2006년 대구 계명대학교 동양화과를 졸업한 후 현재 전업 작가로 대구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이번이 아홉 번째 개인전이다. 이번 전시에는 작가의 최신작 7점과 함께 리콜 작품 4점, 에디션 작품 10여점이 전시 된다. 

이번 특별 초대전은 서승은 작가와 국내 대형 문구팬시 전문업체인 `금홍팬시`와의 컬래버레이션을 성사시킨 키다리 갤러리가 컬래버레이션 팬시 디자인 상품의 출시를 기념해 원작의 감동을 전해주고자 마련했다. 이 전시의 가장 큰 특징은 이미 판매돼 컬렉터 개인이 소장 중인 작품들도 일부 Recall(소환)해 함께 전시하는 것.  

이것은 금홍팬시와의 컬래버레이션 상품 디자인에 사용된 대표적인 작품들의 원작을 다시 보여주기 위해 소장자들의 동의를 얻어 소환 전시한다.  

이와 함께 10일부터 12일까지 3일 동안은 금홍팬시 업체 주관으로 진행되는 교보문고 핫트랙스 대구점 런칭 행사장에서 서승은 작가 사인회와 함께 대표작들의 리콜 전시가 마련된다. 

이번 전시에는 더욱 세밀해지고 채색감이 깊어진 다육식물 소녀 시리즈의 신작과 함께 사실적인 인물화 작품도 선보인다. 

이미 미국에서 두 번의 초대전을 통해 그 실력을 인정받은 사실적 인물화는 전통 한지 고유의 특성을 살린 채색에서 느껴지는 부드러움과 추상적 요소, 여백의 미를 살린 작품들은 서승은 작가만이 표현할 수 있는 화법의 매력이다.  

키다리 갤러리 김민석 관장은 “서승은 작가는 항상 새로운 것을 향해 다시 도전하고 창의적으로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낸다. 하지만 자신만의 화풍과 특유의 감성적 정서는 고스란히 일관되게 담겨져 있는 것도 특징이다. 이번 전시 작품들은 이전보다 깊이감과 무게감이 더해져 다육 식물 캐릭터의 진화된 모습에 경이로움 마저 느끼게 된다”고 설명했다.  

/정철화기자 chhjeong@kbmaeil.com 










Posted by HIBISCUS Seungeun Suh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대구일보 2015.02.03 -




서승은 작가 “대중문화와 협업 통해 친근하게 다가가요”



대형문구업체 금홍팬시와 콜라보 “일상서 미술 향유 기회 많아져야” 마음속 슬픔 위로하


는 힐링작품 금홍팬시와 계약…3월 제품 출시





아름다운 소녀가 우수에 젖은 눈빛을 하곤 어딘가를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다. 무표정한 얼굴, ‘톡’하고 건드리면 금방이라도 ‘툭’하고 울음을 터뜨릴 것만 같다. 그런데 이상하다. 작품을 보면 볼수록 뭔지 모를 위안과 평온감이 느껴진다. 
서승은(33) 작가의 작품을 처음 보았을 때 기자가 느낀 감정이다. 이런 기자에게 작가는 이렇게 얘기한다.
“그림을 보고 슬픈 감정을 느꼈다면 현재 마음에 상처를 가지고 있는 걸 거예요. 그런 마음이 그림 속 소녀에게 투영된거죠. 관람객 대부분이 자신의 마음속 상처가 크면 클수록 소녀가 더 슬퍼 보인다고 말하더군요. 관람객들은 소녀를 보며 스스로에게 위로를 건네는거죠. ‘괜찮아’하고요. 제 그림을 통해 더 많은 사람이 위로와 격려를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이런 작가의 작품을 쉽게 감상할 기회가 생겼다.
최근 국내 대형 문구용품 생산업체인 ‘금홍팬시’와 콜라보레이션 계약을 맺어 오는 3월 말부터 교보문고 핫트랙스 등 전국 팬시점에서 작가의 작품을 담은 다양한 문구ㆍ팬시 상품들이 선을 보이는 것. 
계명대 동양화과를 졸업한 작가는 한지를 사용해 그림을 그리는 동양화가다. 한국화 특유의 색 번짐 효과를 이용하면서 다양한 재료와 자신이 만들어낸 특유의 채색기법으로 서양화 못지않은 풍부하고 화려한 색감을 표현해내고 있다.
그런 작가를 지난 1일, 대구 남구 대명동에 위치한 그의 작업실에서 만났다.
“제 그림을 많은 사람이 보고 소장한다고 생각하니 벌써부터 가슴이 두근거려요”
콜라보 상품 출시에 대한 축하인사를 건네자 작가는 이렇게 얘기하며 활짝 웃어 보였다.
작가는 “많은 사람들이 예술을 쉽게 즐기고 일상생활에서 미술을 향유하게끔 하려면 쉽게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작가와 대중문화와의 협업은 미술이 대중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다는 측면에서 좋은 작업”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미술계 일각에서는 작가와 대중문화의 협업을 좋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기도 한다. 
이에 대해 작가는 “아무리 좋은 작품이라도 봐주는 이가 없으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아트콜라보레이션은 새로운 채널을 통한 작품 홍보의 기회다”며 “물론 작가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좋은 작품을 계속 내놓는 것이다. 상품 출시와 상관없이 작품 활동도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작가는 매일 작업실에서 붓질에 매달려 있을 정도로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이날도 작가가 10년째 푹 빠져 있다는 ‘다육식물’을 소재로 그림을 그리고 있었다. 
작가의 작품 특징은 여성이 등장한다는 것이다. 이들은 한결같이 슬픔을 간직한 듯한 표정을 짓고 있다. 
작가는 “작품 속 여성의 눈빛은 나의 어릴 적 어려웠던 집안 환경 등 평범하지 못했던 성장과정을 담아내고 있다. 즉 작품 속 여성은 나의 모습을 투영한 것”이라며 “각박하게 사는 현대인들이 작품을 통해 내면 깊숙이 숨겨져 있는 순수하고 서글픈 자아를 끄집어내 위안을 받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작품 속에 다육식물을 등장시킨 이유에 대해서는 “물이 없는 척박한 땅에서도 잘 자라는 다육식물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싱싱한 잎과 아름다운 꽃을 피워낸다”며 “다육식물을 통해 고난을 겪고 있는 많은 사람에게 꿈을 향한 도전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고 했다. 
작가는 국외에서 먼저 주목받기 시작했다. 작가가 그림을 판매하는 사이트에 올려놓은 작품을 보고 외국계 갤러리에서 먼저 연락이 온 것. 이에 작가는 미국에 있는 ‘Rougette Gallery’(2011), ‘The Kalmanson Gallery’(2012) 에서 초대전을 가졌다. 
마지막으로 작가의 꿈을 물었다. “거창한 꿈을 꾸지는 않아요. 상처를 받은, 혹은 상처가 있는 많은 이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그림을 그리고 싶어요. 많은 사람이 저의 그림을 보고 ‘힐링’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http://www.idaegu.com/?c=6&uid=310323







Posted by HIBISCUS Seungeun Suh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민중의 소리

2014-10-22


서승은 작가의 다육식물이 현대인에게 전하는 위로

















식물의 강인한 생명력을 통해 각박한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따뜻한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는 서승은 작가의 특별전이 오는 26일까지 키다리개러리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는 서승은 작가의 최신작 'Happy flower', '꽃이 필 것 같지 않아 보여도 꽃은 핀다' 등 한국화 작품 총 15점이 소개된다.

서 작가는 다육식물의 강한 내면성과 어려운 현실 속에서도 꽃을 피워내는 모습을 화폭에 담았다.

다육식물은 물이 없는 척박한 환경 속에서도 대지에 깊이 뿌리를 박고, 새로운 공간으로 줄기를 뻗쳐 나가면서 계속해서 싱싱한 잎들을 만들어 아름다운 꽃을 피운다. 먼저 태어난 잎들은 자신이 품은 영양소와 수분을 새로 생겨나는 잎들에게 전해주며 전체를 위해 희생을 한다는 점이 경이롭다.

이번 전시는 고난을 겪고 있는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줄 것이다.

서승은 작가는 "물이 부족한 사막에서도 강한 생존력을 보여주고 다양한 변이를 일으키면서 아름다운 꽃의 모습으로 변모하는 다육 식물의 생태를 보면, 각박한 현대사회 속에서 상처 받기도 하고, 때로는 이기적인 모습으로 변모해 가고 있는 우리 인간에게 던져주는 메시지는 크다"고 말했다.

김민석 키다리갤러리 관장은 "최근 신라미술대전에서 한국화 부문 특별상을 수상하기도 한 서승은 작가의 최근 작품은 한 층 더 정교해진 인물 묘사와 함께 작품에서 느껴지는 무게감에 시선을 뗄 수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Artist,Seungeun Suh/Hibiscus

 http://www.hibiscus.kr/










Posted by HIBISCUS Seungeun Suh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ungeuneun Suh 
http://www.hibiscus.kr/





Welcome! My name is Seungeun Suh (aka HIBISCUS).

I majored in fine-arts at Keimyung University in South Korea. After graduation, I have been working as an art-school teacher, gallery curator and as a professional painter at the same time. I've had my very own exhibitions three times and participated succesfully in over thirty group exhibitions.

I am always interested in a style of the Oriental art materials mixed with the Western composition. I focus on thick rice-paper, Chinese ink, and oriental watercolors for my paintings. The Eastern rice-paper allows me to create a more deep and rich color combination as opposed to the regular regular watercolor paper.

I love to paint women in lyrical moods, animals and all natural objects.
I spread pigments on the rice-paper carefully and focus on the beauty of space.
The variety of size in pigments spreading and composition of white space makes the audience feel a dreamy and surreal atmosphere.
I've been more than happy to hear from fans in Japan and Korea that my paintings alone help heal their souls and uplifts their spirits.

 

Seungeun Suh (1982-)

1982 Born in Daegu, S.Korea
Graduated from the Keimyung Universty of Fine Art and Korean Painting








계명대학교 동양화과 졸업


개인전 1


2006 우봉미술전시관. 대구 


초대 개인전 12


2016 서승은 작가 초대전.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Gallery H.서울

          서승은 작가 초대전. 현대백화점 킨텍스점 Gallery H.일산

          서승은 작가 초대전. "Wonderful Life". 키다리갤러리.대구

          서승은 작가 초대전. "Picnic". 현대백화점 중동점 Gallery H.부천

2015 "Recall". 키다리갤러리.대구

2014 "서승은 특별전". 키다리갤러리.대구

           키다리 갤러리 개관 초대전. 키다리갤러리.대구 

2013 원도우갤러리.대구백화점본점

2012 “The flutter of heart”. The Kalmanson Gallery. 미국

2011 Rougettegallery. 미국

2008 목연갤러리. 대구 

2008 “Hibiscus”. 수성아트피아. 대구 


아트페어


2016 어포더블 아트페어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서울

          아트부산. 벡스코. 부산

2015 대구아트페어.코엑스.대구

          아트부산.벡스코.부산

2014 대구아트페어.코엑스.대구

2013 대구아트페어.코엑스.대구

         경남 국제 아트페어 .창원컨벤션센터.창원


그룹전 


2016 모던 코리아 - 한국&한국&한국 . 키다리갤러리. 대구

         큐피트展. 키다리갤러리. 대구

2015 키다리 미니 오픈 컬렉션. 키다리갤러리. 대구

         사랑의 메신저 : 큐피트전. 키다리갤러리. 대구

2014 변화의 바람전. 키다리갤러리. 대구

         히든카드전. 키다리갤러리. 대구

2013 썬데이퍼이퍼<사각형,방천에서>.토마9-21.대구

         경남 국제 아트페어 .창원컨벤션센터.창원

         ART & LIVING .대구경북디자인센터.대구 

2012 “2012 신진작가 초대전”.스페이스가창.대구

         “Salute”. Big Banana .서울

2010 Korea Art Festa 대한민국 미술대축제-

         전통과 현대의 동행전. Danwon Art Gallery. 안산

         Custom RB show by Artroid. Oldkool LOUNGE.대구

2009 “우리집에 놀러올래?”. 문화예술회관. 대구 

         “존재론적 닮기전”. 고토갤러리. 대구 

2008 art in young . 문화예술회관. 대구 

         현대회화이후전. 대구은행본점갤러리. 대구

         새로운 공유의 시작전. 동아미술관. 대구 

         예미전.우봉미술전시관.대구

         젊은 작가 대작 초대전. E-갤러리. 대구 

2007 "A Lotus Flower". 우봉미술전시관.대구

         song of photo " .우봉미술전시관.대구

         그림자전.대구문화예술회관.대구

         계명한국화회. 대구문화예술회관.대구

         달구벌의 메아리 . 우봉미술전시관.대구

         "ART FESTA".아담스 갤러리.대구

         천진전.천진미술관.중국

2006 그림자전.대구문화예술회관.대구

         계명한국화회. 대구문화예술회관.대구

         일상유목전.대구문화예술회관.대구 

         "International Art Fair",Gungzhou.중국

2005 "New Year Greetings by shadow. 우봉미술전시관.대구

         그림자전.G-갤러리.대구


수상


2014  신라미술대전 특별상

          한국문화미술대전 특선

           대한민국서예미술대전 특선


Posted by HIBISCUS Seungeun Suh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