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일보 2015-04-07



키다리갤러리 서승은 초대전

‘다육식물 소녀’ 최신작 색감 깊고 더 세밀해져



키다리갤러리(대구 중구 봉산동)는 다육식물과 소녀라는 전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소재를 결합시켜 몽환적 이미지의 작품을 보여주고 있는 서승은 작가 초대전을 8일부터 29일까지 연다.

서 작가는 다육식물의 내적 강인함과 외적 아름다움을 아름다운 소녀의 캐릭터에 가미시켜 현대인의 아픔을 치유하려는 작품을 보여주고 있다. 

그의 9번째 개인전인 이번 전시에서도 작가는 ‘Recall’이라는 제목 아래 이같은 작품을 소개한다. 더욱 세밀해지고 채색감이 깊어진 ‘다육식물 소녀’ 시리즈의 신작과 함께 사실적인 인물화 작품도 선보인다.

이미 미국에서 두 번의 초대전을 통해 그 실력을 인정받은 작가의 사실적 인물화는 전통 한지 고유의 특성을 살린 채색이 주는 부드러움, 추상적 요소, 여백의 미를 살린 표현이 눈길을 끈다.

키다리갤러리는 최근 서 작가와 국내 대형 문구팬시 전문업체인 금홍팬시의 컬래버레이션을 성사시켰는데, 컬래버레이션 팬시디자인 상품의 출시를 기념해 시민에게 원작의 감동을 보여주고자 이번 전시를 마련했다. 이 전시에서는 그 제목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이미 판매되어 컬렉터가 소장 중인 작품도 일부 리콜해서 보여준다.

전시기간 중 10일부터 12일까지는 금홍팬시의 주관으로 교보문고 핫트랙스 대구점에서의 론칭 행사장에서 서 작가의 사인회가 열리고 대표작의 리콜전시도 진행된다. (070)7599-5665

김수영기자 sykim@yeongnam.com








Posted by HIBISCUS Seungeun Suh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화로 어루만진 현대인 아픔대구 키다리 갤러리 29일까지
서승은 작가 초대전 `소환`



키다리 갤러리는 다육 식물의 내적 강인함과 외적 아름다움을 몽환적인 소녀의 캐릭터에 가미시켜 현대인들의 아픔을 치유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담는 한국화 화가 서승은 작가의 특별 초대전 `Recall(소환)`을 8일부터 29일까지 개최한다.  

서승은 작가는 2006년 대구 계명대학교 동양화과를 졸업한 후 현재 전업 작가로 대구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이번이 아홉 번째 개인전이다. 이번 전시에는 작가의 최신작 7점과 함께 리콜 작품 4점, 에디션 작품 10여점이 전시 된다. 

이번 특별 초대전은 서승은 작가와 국내 대형 문구팬시 전문업체인 `금홍팬시`와의 컬래버레이션을 성사시킨 키다리 갤러리가 컬래버레이션 팬시 디자인 상품의 출시를 기념해 원작의 감동을 전해주고자 마련했다. 이 전시의 가장 큰 특징은 이미 판매돼 컬렉터 개인이 소장 중인 작품들도 일부 Recall(소환)해 함께 전시하는 것.  

이것은 금홍팬시와의 컬래버레이션 상품 디자인에 사용된 대표적인 작품들의 원작을 다시 보여주기 위해 소장자들의 동의를 얻어 소환 전시한다.  

이와 함께 10일부터 12일까지 3일 동안은 금홍팬시 업체 주관으로 진행되는 교보문고 핫트랙스 대구점 런칭 행사장에서 서승은 작가 사인회와 함께 대표작들의 리콜 전시가 마련된다. 

이번 전시에는 더욱 세밀해지고 채색감이 깊어진 다육식물 소녀 시리즈의 신작과 함께 사실적인 인물화 작품도 선보인다. 

이미 미국에서 두 번의 초대전을 통해 그 실력을 인정받은 사실적 인물화는 전통 한지 고유의 특성을 살린 채색에서 느껴지는 부드러움과 추상적 요소, 여백의 미를 살린 작품들은 서승은 작가만이 표현할 수 있는 화법의 매력이다.  

키다리 갤러리 김민석 관장은 “서승은 작가는 항상 새로운 것을 향해 다시 도전하고 창의적으로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낸다. 하지만 자신만의 화풍과 특유의 감성적 정서는 고스란히 일관되게 담겨져 있는 것도 특징이다. 이번 전시 작품들은 이전보다 깊이감과 무게감이 더해져 다육 식물 캐릭터의 진화된 모습에 경이로움 마저 느끼게 된다”고 설명했다.  

/정철화기자 chhjeong@kbmaeil.com 










Posted by HIBISCUS Seungeun Suh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구일보 2015.04.14 



철학 불어넣어 깊어진 감성 ‘서승은전’

문구·팬시상품 출시기념19일까지 키다리갤러리





어여쁜 소녀가 있다. 소녀의 머리는 아기자기한 다육식물로 장식돼 있다. 손에는 커다란 벌이 들려져 있다. 어디라도 다친 것일까. 축 늘어져 있는 벌이 안쓰럽게 느껴진다. 
그런데 소녀도 많이 다친 모양이다. 흘러내린 옷 사이로 소녀의 몸에 둘러싸여진 붕대가 보인다. 벌에게 동병상련을 느끼는 것일까. 소녀의 눈동자에 슬픔이 가득하다. 
서승은 작가의 작품이다.
이 작품이 키다리갤러리에서 선보이고 있다. 작가의 9번째 개인전이다. 
최근 다육식물을 소재로 작업을 하고 있는 작가의 최신작은 더욱 세밀해지고 채색감이 깊어졌다. 다육식물이 가진 생태학적 강인함을 보여주는 데서 벗어나 삶의 철학을 불어넣었기 때문이다. 작가는 삶의 지혜, 겸허함의 자세, 물질적 가치 이상의 존엄적 가치의 소중함과 깨달음에 대해 얘기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사실적 인물화 작품도 보여준다. 전통 한지 고유의 특성을 살린 채색이 주는 부드러움, 추상적 요소, 여백의 미를 살린 표현이 눈길을 사로 잡는다.
한편 이번 전시는 교보문고 핫트랙스 등 전국 팬시점에서 작가의 작품을 담은 다양한 문구ㆍ팬시 상품들이 선을 보이게 되면서 마련됐다. 키다리갤러리는 지난해 말 작가와 국내 대형 문구용품 생산업체인 ‘금홍팬시’ 간의 콜라보레이션 계약을 성사시켰다. 
이에 전시에서는 작가의 최신작뿐만 아니라 이미 판매돼 컬렉터가 소장 중인 작품도 일부 리콜해서 보여준다. 최신작 7점과 리콜 작품 4점 외에 에디션 작품 10여점이 소개된다.

 By 이혜림 기자 2015.04.14












Posted by HIBISCUS Seungeun Suh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대구일보 2015.02.03 -




서승은 작가 “대중문화와 협업 통해 친근하게 다가가요”



대형문구업체 금홍팬시와 콜라보 “일상서 미술 향유 기회 많아져야” 마음속 슬픔 위로하


는 힐링작품 금홍팬시와 계약…3월 제품 출시





아름다운 소녀가 우수에 젖은 눈빛을 하곤 어딘가를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다. 무표정한 얼굴, ‘톡’하고 건드리면 금방이라도 ‘툭’하고 울음을 터뜨릴 것만 같다. 그런데 이상하다. 작품을 보면 볼수록 뭔지 모를 위안과 평온감이 느껴진다. 
서승은(33) 작가의 작품을 처음 보았을 때 기자가 느낀 감정이다. 이런 기자에게 작가는 이렇게 얘기한다.
“그림을 보고 슬픈 감정을 느꼈다면 현재 마음에 상처를 가지고 있는 걸 거예요. 그런 마음이 그림 속 소녀에게 투영된거죠. 관람객 대부분이 자신의 마음속 상처가 크면 클수록 소녀가 더 슬퍼 보인다고 말하더군요. 관람객들은 소녀를 보며 스스로에게 위로를 건네는거죠. ‘괜찮아’하고요. 제 그림을 통해 더 많은 사람이 위로와 격려를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이런 작가의 작품을 쉽게 감상할 기회가 생겼다.
최근 국내 대형 문구용품 생산업체인 ‘금홍팬시’와 콜라보레이션 계약을 맺어 오는 3월 말부터 교보문고 핫트랙스 등 전국 팬시점에서 작가의 작품을 담은 다양한 문구ㆍ팬시 상품들이 선을 보이는 것. 
계명대 동양화과를 졸업한 작가는 한지를 사용해 그림을 그리는 동양화가다. 한국화 특유의 색 번짐 효과를 이용하면서 다양한 재료와 자신이 만들어낸 특유의 채색기법으로 서양화 못지않은 풍부하고 화려한 색감을 표현해내고 있다.
그런 작가를 지난 1일, 대구 남구 대명동에 위치한 그의 작업실에서 만났다.
“제 그림을 많은 사람이 보고 소장한다고 생각하니 벌써부터 가슴이 두근거려요”
콜라보 상품 출시에 대한 축하인사를 건네자 작가는 이렇게 얘기하며 활짝 웃어 보였다.
작가는 “많은 사람들이 예술을 쉽게 즐기고 일상생활에서 미술을 향유하게끔 하려면 쉽게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작가와 대중문화와의 협업은 미술이 대중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다는 측면에서 좋은 작업”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미술계 일각에서는 작가와 대중문화의 협업을 좋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기도 한다. 
이에 대해 작가는 “아무리 좋은 작품이라도 봐주는 이가 없으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아트콜라보레이션은 새로운 채널을 통한 작품 홍보의 기회다”며 “물론 작가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좋은 작품을 계속 내놓는 것이다. 상품 출시와 상관없이 작품 활동도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작가는 매일 작업실에서 붓질에 매달려 있을 정도로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이날도 작가가 10년째 푹 빠져 있다는 ‘다육식물’을 소재로 그림을 그리고 있었다. 
작가의 작품 특징은 여성이 등장한다는 것이다. 이들은 한결같이 슬픔을 간직한 듯한 표정을 짓고 있다. 
작가는 “작품 속 여성의 눈빛은 나의 어릴 적 어려웠던 집안 환경 등 평범하지 못했던 성장과정을 담아내고 있다. 즉 작품 속 여성은 나의 모습을 투영한 것”이라며 “각박하게 사는 현대인들이 작품을 통해 내면 깊숙이 숨겨져 있는 순수하고 서글픈 자아를 끄집어내 위안을 받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작품 속에 다육식물을 등장시킨 이유에 대해서는 “물이 없는 척박한 땅에서도 잘 자라는 다육식물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싱싱한 잎과 아름다운 꽃을 피워낸다”며 “다육식물을 통해 고난을 겪고 있는 많은 사람에게 꿈을 향한 도전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고 했다. 
작가는 국외에서 먼저 주목받기 시작했다. 작가가 그림을 판매하는 사이트에 올려놓은 작품을 보고 외국계 갤러리에서 먼저 연락이 온 것. 이에 작가는 미국에 있는 ‘Rougette Gallery’(2011), ‘The Kalmanson Gallery’(2012) 에서 초대전을 가졌다. 
마지막으로 작가의 꿈을 물었다. “거창한 꿈을 꾸지는 않아요. 상처를 받은, 혹은 상처가 있는 많은 이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그림을 그리고 싶어요. 많은 사람이 저의 그림을 보고 ‘힐링’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http://www.idaegu.com/?c=6&uid=310323







Posted by HIBISCUS Seungeun Suh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민중의 소리

2014-10-22


서승은 작가의 다육식물이 현대인에게 전하는 위로

















식물의 강인한 생명력을 통해 각박한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따뜻한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는 서승은 작가의 특별전이 오는 26일까지 키다리개러리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는 서승은 작가의 최신작 'Happy flower', '꽃이 필 것 같지 않아 보여도 꽃은 핀다' 등 한국화 작품 총 15점이 소개된다.

서 작가는 다육식물의 강한 내면성과 어려운 현실 속에서도 꽃을 피워내는 모습을 화폭에 담았다.

다육식물은 물이 없는 척박한 환경 속에서도 대지에 깊이 뿌리를 박고, 새로운 공간으로 줄기를 뻗쳐 나가면서 계속해서 싱싱한 잎들을 만들어 아름다운 꽃을 피운다. 먼저 태어난 잎들은 자신이 품은 영양소와 수분을 새로 생겨나는 잎들에게 전해주며 전체를 위해 희생을 한다는 점이 경이롭다.

이번 전시는 고난을 겪고 있는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줄 것이다.

서승은 작가는 "물이 부족한 사막에서도 강한 생존력을 보여주고 다양한 변이를 일으키면서 아름다운 꽃의 모습으로 변모하는 다육 식물의 생태를 보면, 각박한 현대사회 속에서 상처 받기도 하고, 때로는 이기적인 모습으로 변모해 가고 있는 우리 인간에게 던져주는 메시지는 크다"고 말했다.

김민석 키다리갤러리 관장은 "최근 신라미술대전에서 한국화 부문 특별상을 수상하기도 한 서승은 작가의 최근 작품은 한 층 더 정교해진 인물 묘사와 함께 작품에서 느껴지는 무게감에 시선을 뗄 수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Artist,Seungeun Suh/Hibiscus

 http://www.hibiscus.kr/










Posted by HIBISCUS Seungeun Suh

댓글을 달아 주세요

-키다리갤러리 Love 테마 기획전 -



사랑의 메신저 ; 큐피트展


2015.2.4(Wed) - 2.15(Sun)

.

.

.




발렌타인 데이와 함께하는 러브 테마 기획전


7인의 작가가 사랑의 메신저가 되어 전하는 달콤한 쵸콜렛 같은 속삭임


사랑하는 연인의 프로포즈를 키다리 갤러리가 함께 합니다.




 KIDARI GALLERY 키다리갤러리 

http://www.kidarigallery.com/












Artist,Seungeun Suh/Hibiscus


 http://www.hibiscus.kr/







Posted by HIBISCUS Seungeun Suh

댓글을 달아 주세요




daegu artfair


대구 아트 페어 


2014. 11. 12(수) ~ 16(일)




 EXCO 엑스코  


3층 : KIDARI GALLERY 키다리갤러리 | 부스 91













Artist,Seungeun Suh/Hibiscus


 http://www.hibiscus.kr/















Posted by HIBISCUS Seungeun Suh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걸음 2014.12.31 10: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동안 잘 지내셨어요? 올 한 해 동안 정말 고생 많이 하셨어요.
    새해는 원하는 바람들 꼭 이루세요,새해는 아름다운 작품으로 다시 뵙겠습니다.
    항상 건강 조심하세요,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Hidden Card' Exhibition

Exhibition 2014. 11. 8. 14:54 |

KIDARI GALLERY Secret Project


'Hidden Card' Exhibition



2014.11.18 - 12.21 


Opening : 2014년 11월 11일 화요일 6시 








키다리갤러리 블로그에서 빅이벤트 참여하세요.


http://blog.naver.com/kidari2014/220173255938


.

.

.

.

.








'Exhibi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의 메신저 ; 큐피트展  (0) 2015.02.12
2014 / daegu art fair 대구 아트 페어  (1) 2014.11.08
'Hidden Card' Exhibition  (0) 2014.11.08
서승은 특별전  (1) 2014.10.14
"WALTZING HUES"  (0) 2014.10.14
서승은 초대전 - KIDARI GALLERY  (3) 2014.03.19
Posted by HIBISCUS Seungeun Suh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승은 특별전

Exhibition 2014. 10. 14. 14:25 |



 Seungeun Suh


 Special Exhibition


'꽃이 필 것 같지 않아 보여도 꽃은 핀다.'


전시 기간 : 2014.10.11 Sat  ~ 10. 26 Sun

장소 : KIDARI GALLERY - 대구시 중구 봉산 문화 2길 42-8 








Artist,Seungeun Suh/Hibiscus

 http://www.hibiscus.kr/














'Exhibi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 / daegu art fair 대구 아트 페어  (1) 2014.11.08
'Hidden Card' Exhibition  (0) 2014.11.08
서승은 특별전  (1) 2014.10.14
"WALTZING HUES"  (0) 2014.10.14
서승은 초대전 - KIDARI GALLERY  (3) 2014.03.19
daegu art fair 2013  (4) 2013.11.13
Posted by HIBISCUS Seungeun Suh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걸음 2014.10.26 06:5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잘 지내세요?
    오늘 작품들 정말 잘 보고 왔습니다.정말 멋졌어요.작품들이 점점 익어가는 것 같습니다.
    관장님께서 칭찬을 많이 하셨고 또 작가님의 좋은 소식들을 들었을 때는
    제가 더 뿌듯하고 기분이 더 좋았습니다,정말 축하드려요.
    점점 쌀쌀해지는 날씨에 몸조심하세요.

on Sunday

Daily Paintings 2011. 3. 6. 11:56 |



   on Sunday

   새로운 세계의 구상들이 나를 헤집어놓는 바램에 아침이 오기만을 기다렸다.
   새벽 6시 .
   눈뜨자마자 가는 곳은 작업실이였다.







'Daily Painting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몰입  (1) 2011.03.12
그림을 그리는 것 또한 사회적행위이다.  (0) 2011.03.09
on Sunday  (0) 2011.03.06
#08-12  (0) 2011.03.02
make a doll out of paper  (0) 2011.03.02
be disillusioned  (0) 2011.03.02
Posted by HIBISCUS Seungeun Suh
TAG Hibiscus

댓글을 달아 주세요